손미정

 

한국적 몸짓과 장단을 살려내다

손미정은 안무가로는 물론 무용수로도 현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한국 창작 춤의 젊은 허리로, 창무 레퍼토리단 창단 단원 및 창무회 단원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는 최현 우리춤院 이사, 미지예 댄스 그룹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손미정은 한국적인 몸짓과 장단을 최대한 살려내는 다양한 한국 무용의 정수를 보여주며 표현주의적인 춤 형식으로 관객의 감정을 이끌어 내는 안무가로 주목받고 있다. 주요 안무작으로 <15분 23초>, <달의 가슴>, <그리움의 몸짓>, <사랑을 할 때>, <내 나이 한 시간 나비가 날아와 말했다> 등이 있다.


최준명


도발적인 몸짓으로 극적 스토리를 수반한 춤의 언어

무용과 연극의 예술적 발전과 풍요로움에 큰 기여한 무용수

최준명은 4살 때부터 춤을 시작해 부산예술의 혼이자 무용극의 대가인 故 황무봉 선생으로부터 전통 무용을 포함해 여러 장르의 창작무용을 학습하였으며, 39여 년 동안 무용수 및 안무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춤의 다른 이미지를 창조해내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으며, 좀 더 폭넓은 안목과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 뉴욕, 일본, 유럽 등에서 움직임의 표현양식에 따른 실기와 테크닉을 연마하였다. 또한 그는 20여년간 극단 목화, 국립극단, 마당극패 우금치 등에서 연극안무작업을 병행하고 있으며, 관객과 무대 사이에 형성되는 춤의 색다른 방향모색, 보는 춤 즉 시각적인 효과가 지배적인 춤을 듣는 춤으로 탈바꿈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어미>가 있으며 현재는 상명대학교 연극학과 겸임교수로 재직하여 후학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댄스드라마 단춤 대표, TV, 영화, 뮤지컬, 연극, 마당극 등에서의 안무경험을 통해 진정한 춤꾼으로써 새로운 장르에도 과감히 자신만의 도전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학계에서도 무용대중화를 위해 공연활동 분석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연구 발표를 통해 관객들과 공감대를 형성해가며 춤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 2012춘천아트페스티벌 _ 2012년 8월 8일(수), 오후 8시 ‘춤으로 꿈꾸다’ 

<舞姬와 狂姬>

공동안무, 출연 : 손미정, 최준명


2012춘천아트페스티벌에서 첫 선을 보이는 <무희와 광희>는 손미정과 최준명의 공동안무 작품으로 춤으로 맺어진 두사람의 우정과 운명처럼 다가온 춤에 대해 애정을 담았다. 20대에 동인으로 활동하다 불혹을 넘기고 다시 춤으로 맺어진 두 사람의 각별한 관계를 춤에 대한 열정과 강렬함으로 표현하였다.


“춤에 웃고, 춤사위를 업고 안으며, 춤에게서 위로받고, 춤에게 투정하며, 습관처럼 사랑한 춤.

춤이 우리를 부르던 우리가 춤을 유혹하듯 춤은 우리의 벗이요 연인임을 부인하지 않는다. 무희와 광희가 되어버린 우리에게 이미 숙명이 되어버린 춤. 우주여 춤춰라, 우리는 너를 깊고 세게 부둥켜안고 너의 요람에서 잠들고 싶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