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오늘 젊은 안무가들의 `댄스하우스’ 공연
【춘천】한국 현대무용을 이끌 젊은 안무가들의 `몸짓’이 시작된다. 
춘천아트페스티벌이 기획한 2015년 `댄스하우스’ 공연이 4일 축제극장 몸짓에서 열린다. `댄스하우스’는 솔로, 듀엣, 4인 군무 등 박상미, 김요셉, 강진안, 최민선 4명의 안무가가 참여하며 총 3개 작품을 관객들에게 선물한다.
김요셉 안무·출연의 `in 어항(人漁缸)’ 작품은 뻐끔거리며 어항속을 누비는 물고기들의 움직임을 탐구해 일상생활과 규칙들을 4명의 무용수가 표현한다. 박상미 안무가의 `인 마이 룸(In my Room)’은 제한된 공간의 구성에서 기형적인 움직임의 발견, 강력한 색감을 사용하듯 움직임을 확장시켜 이미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강진안, 최민선 안무가의 `기초무용’은 호흡에 의해 느껴지는 것과 움직임, 그로 인해 발생하는 현상과 상황으로 구성된 움직임을 무대에서 펼친다.
이하늘 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