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주자 젋은 안무가들의 세 작품을 선보인다

 
인마이룸


춘천아트페스티벌이 오는 12월 4일 축제극장몸짓에서 기획 공연 <댄스 하우스>를 공연한다. 

한국 현대무용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고 있는 젋은 안무가들의 세 작품을 선보인다. 

<댄스 하우스>는 춘천아트페스티벌이 2011년부터 매년 선보이는 제작 기획 공연의 일환으로, 젊은 작가들의 창작을 지원하고 작품의 유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공연이다. 

<댄스 하우스>는 솔로, 듀엣, 4인 군무의 다양한 구성으로, 박상미, 김요셉, 강진안, 최민선 4명의 안무가가 참여한다. 

이들은 국내외 무대를 통해 많은 안무가들로부터 인정 받고 있는 현재 진행형 무용수들이다. 

김요셉-곰뱅이 텃다


김요셉은 최근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과 서울댄스컬렉션 등 유수의 축제와 경연대회에서 안무상을 수상하며 안무가로서 이제 막 발돋움하기 시작하였다. 

박상미 안무와 출연의 <인 마이 룸(In my Room)>은 공간과 움직임이 조화를 이루는 작품이다. 

지난해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에 참가한 계기로 올해 도쿄에서 초청 공연을 한 바 있다. 

김요셉 안무의 <인어항>은 4명의 무용수들이 일상의 움직임을 탐구하는 작품으로, 이번 무대에서 첫 선을 보이는 신작이다. 

강진안과 최민선 공동안무 출연의 <기초 무용>은 유머와 작품성을 두루 갖춘 수작으로, 지난 10월말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서울댄스컬렉션에서 안무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강진안 최민선-기초 무용

춘천아트페스티벌은 2002년부터 매년 8월 개최되는 공연예술 축제이다. 

아티스트와 스태프, 관객이 각자의 능력과 재원을 십시일반으로 모아 재능기부로 이루어진다. 

춘천아트페스티벌은 2011년부터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네트워크와 협력을 바탕으로 공연을 제작해오고 있다.

그 시작으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장은정, 김혜숙 안무의 <당신은 지금 봄내에 살고 있군요>를 춘천 시민들과 함께 제작하였다. 

이 작품은 커뮤니티 댄스 공연으로 <당신은 지금 바비레따에 살고 있군요>의 모태가 되었다. 

2013년에는 춤과 음악이 어우러진 <연가-이 겨울, 너를 사랑한다>, 2014년에는 연극 <메밀꽃 필 무렵>을 제작하였다. 

<메밀꽃 필 무렵>은 방방곡곡 우수공연 문화순회사업에 선정되어 11월 26, 27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공연을 앞두고 있다.

Read more: http://www.nocutnews.co.kr/news/4507061#csidxidHSr&nbsp;
Copyright © LinkBack

답글 남기기